캠퍼 갤러리

행복한애니자료웃기당0_0

페이지 정보

작성자 mbtuniu57199 작성일18-06-06 20:18 조회8회 댓글0건

본문

딸이 그날 이후 베짱이에 대해서 매일 생사여부를 확인하려는 것처럼 관심이 커지자 나도 아침마다 '밤새 평안하셨습니까'하며 그들에게 안부 인사를 하고 싶어졌다. 그리고 이런 노래가 배음(背音)으로 깔린다. "눈물을 닦아요. 그리고 날 봐요." 그런 슬픈 대사도 잠시뿐. 어느덧 하루해도 저물고 나면 문간방은 깊은 어둠에 파묻히고 만다. 그리고 문간방 사람들도 일상의 고달픔에서 풀려나 꿈속으로 조용히 잠겨 든다. 하지만 가난한 사람이라고 해서 꿈마저 가난한 것은 아니다. 꿈속에서 그는 가끔 왕이 된다. 아침 햇빛에 하얗게 빛나는 대리석 궁전. 양탄자처럼 보드라운 잔디밭 그리고 깔깔거리며 근심 없이 뛰노는 그의 어린 왕자와 공주들… 우유 배달부의 자전거 브레이크 소리가 망쳐 버릴 때까지 그의 꿈은 이렇게 계속될 것이다. 수련을 가꾼 지 여나믄 해. 엄지손가락 만한 뿌리를 처음 얻어 심었을 때는, 이놈이 언제 자라서 꽃을 피우나 싶어 노상 조바심이었지만 해를 거듭할수록 자꾸 불어나서 이웃과 친지들에게 나누어 주고도 지금 내 돌확은 수련으로 넘친다. 뿌린 것 없이 결실만 바라는 내 엉큼한 속셈에 앞마당은 콧방귀만 뀌고 있다. 그런데 오늘, 무심코 돌아서려는 내 발목을 확 휘어잡는 게 있었다. 긴가민가 돋아나는 작은 새순들, 누렇게 변한 푹 더미 속에서 이제 막 눈을 떠 꼬물거리며 피어나는 연한 이파리들, 분명 물질을 하고 있는 게 아닌가. 작년과 금년, 여행할 기회가 있었는데, 그 때마다 제일 인상에 남는 것은 거리의 악사(樂士)다. 전주(全州)에 갔을 때, 아코디언을 켜고 북을 치면서 약(藥) 광고를 하고 다니는 풍경에 마음이 끌렸고, 작년 가을 대구(大邱)에 갔을 때, 잡화(雜貨)를 가득 실은 수레 위에 구식(舊式) 축음기(蓄音機)를 올려 놓고 묵은 유행가(流行歌) 판을 돌리며 길모퉁이로 지나가는 행상(行商)의 모습이 하도 시적(詩的)이어서 작품에서 써먹은 일이 있지만, 역시 작년 여름, 진주(晋州)에 갔을 때의 일이다. 그 때는 새로 착수한 작품을 위해 자료 수집과 초고(草稿)를 만들기 위해 여행을 떠났었다. 일 없이 갔었으면 참 재미나고 마음 편한 혼자 여행일 테지만 일을 잔뜩 안고 와서, 그것이 제대로 되지 못하고 하루하루 날만 잡아 먹는다고 초조히 생각하다가 답답하면 지갑 하나, 손수건 하나 들고 시장길을 헤매고 낯선 다방(茶房)에 가서 차(茶)를 마시곤 했었다. 그래도 늘 일이 생각 속에 맴돌아 뭣에 쫓기는 듯 휴식(休息)이 되지 않는다. 기쁨은 영혼의 약이다. 피곤한 영혼에 힘과 생기를 주는 약이다. 이 영혼의 약을 발견하는 능력이 나에게 있는 동안 나는 이 빛 속에서 머물 수 있겠지. 물질에서만 냄새가 나는 건 아니다. 느낌에서도 냄새가 난다. ‘사람 냄새가 난다’는 말은 그 사람의 체취를 지칭하는 것은 아니다. 그 사람의 따뜻한 정과 순후한 인품을 느낌으로 말할 때 가끔씩 냄새를 차용해 온다. 나는 맘에 드는 절집에 가면 달빛 냄새가 나는 듯한 아름다운 생각을 하게 된다. 절이라고 모두 그런 건 아니다. 인간세상에서 좀 멀리 떨어져 낡은 토기와 사이에 와송과 청이끼가 자라고 있는 고졸미가 흐르는 그런 암자에 가면 달빛 냄새를 맡을 수 있다. 직장을 가진 사회인으로서 많은 계층의 사람들을 접한 N에게 듣는 삶이 이야기는 끝이 없었다. 그의 이야기는 새벽 생선 시장에서 맡는 비린내 같고, 노동하고 흘린 담 냄새 같았다. 현실의 한가운데서 나는 삶의 냄새였다. N은 과거와 미래에 대해 끝없이 들려주었다. 어느 날 며칠이 가도 끝나지 않는 그 친구의 사랑 이야기를 들으며 주인공들을 만나고 싶어졌다. ‘그들은 어디에서 만날 수 있느냐’는 질문에 그는 희미한 미소를 지었다. 주인공들은 그의 어릴 적 친구가 아닌 머릿속에서만 존재하는 인물들이었다.
여름 하늘은 행복한 자의 머리 위에 있지 않다. 힘겹게 살며, 우는 자가 이고 사는 하늘이다. 딜도 남자기구 자위도구 딜도

성생활용품

아파트 후문을 빠져 나와 횡단보도를 두번만 건너며 바로 개농開籠공원 앞에 닿게 된다. 옛날 임경업 장군이 우연히 한 궤짝을 얻어 열었더니 그 속에서 갑옷과 투구가 나왔다고 전한다. 개농이란 여기서 붙여진 이름이다. 입구의 표지판을 뒤로 하고 완만한 경사를 따라 공원 안으로 들어선다. 적요와 청결감, 왠지 단정한 마음이 된다. 비교는 두 가지 맛이다 비교의 우위에 있는 사람에겐 비타민 C맛인 반면, 상대방에겐 씀바귀 맛이다. 어느 교회에서 예배당 신축공사 기금을 모우기 위해 고심하고 있었다. 궁리 끝에 교회 게시판에다 신자들의 개인별 헌금액수를 막대그래프로 그리기 시작했다. 누가 헌금을 많이 내고 있는지 어린 아이까지도 금방 알 수 있었다. 그 덕에 공사를 2년이나 앞당겨 준공할 수 있었다고 한다 사람들 마음속에 깔려있는 비교 심리와 경쟁심을 자극한 것이다.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