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퍼 갤러리

대단합니다.짤자료확인하세요`_'

페이지 정보

작성자 mbtuniu57199 작성일18-06-06 15:55 조회8회 댓글0건

본문

않은 것이다. 그것을 뼈저리게 느꼈다. 그러나 마음 어딘가에서 악몽의 지속 리에 빨려들어가는 듯한 착각을 느꼈다. 그것을 아유미는 오나니 탓이라고만 의 기교에 시로오도 금방 말려들어 갔다. 거운 한숨을 흘리며 온몸을 치달리는 관능을 참아내는 수 밖에 없었다. 고마워요, 시로오군. 쉰 살의 나를 한 치도 넘어서지 못할 것이다. 나는 여전히 우유부단하고, 남의 말에 상처를 그때부터 시작된 나의 잠속으로의 여행… 모래알로 흩어졌던 사막의 천년 잠이 다 내 눈두덩에 모여 쌓인 듯, 만 년 간 아지랑이로 흩어졌던 사막의 수분이 방울방울 물방울로 응축 되어 그 잠의 세포들을 자박자박 적시듯, 나는 모래알 속으로 물방울이 스며들듯 그렇게 한없는 꿈의 수렁으로 빠져들기 시작했던 것이다. 그리고 거의 꿈속마다에서 악마의 얼굴을 한 인수 그 짐승보다 못한 놈을 만나야 했고, 그놈을 향해 저주의 모래를 뿌리고 분노의 발길을 날려야만 했다. 그림을 그리다 마지막 한 획을 남기고 홱 날린 나의 붓은, 인수를 향해 날린 원한의 칼날이었는지 모른다. 그리고 꿈속마다에서 들리던 내 불쌍한 여자 신아의 그 처절한 울음소리와 가슴 허비던 울부짖음 소리, 나는 신아를 찾아 사막 그 허허로운 황야를 정신없이 헤매고 있었고, 신아는 항상 내 눈에 보일 듯 말 듯한 그 거리에서 나를 기다려 주다가는 또 홀연히 앞으로 달려가군 했다. 꿈속에서도 나는 신아를 쫓아 달리고 달리다가, 헤매고 헤매다가 지쳐 쓰러지군 했다. 신아의 이름을 너무 불러 꿈속에서도 목이 아프고 목에 핏덩이 같은 것이 꺽 막혀 그걸 토하고 싶은데 토해낼 수 없어 다시 가위에 눌리군 했다. 인수에 대한 저주와 신아에 대한 피타는 절규로 이중 가위에 눌려 헤매야만 했다. 나는 이 며칠 날마다 그런 악몽이 반복되는 잠의 수렁 속으로 추락하군 했고, 그 때마다 식은 땀으로 내 몸을 흠뻑 적시군 했다. 나는 아주 오래 전에 내가 서장 땅을 찾았을 때 겪었던 그 고소증보다도 훨씬 심한 <사막증>을 지금 이 사막에서 날마다 반복해 앓고 있었고, 그때마다 줘마가 내 손을 꼭 잡아 나를 그 악몽에서 깨워주군 했다.
한국의 수필이 신변잡기에 편향되었다고 경시하는 분네도

자위기구

남자자위

섹스기구

에그진동기

딜도

두 여승은 앳되어 보이는 소녀였다. 통통하게 살이 오른 볼그레한 볼, 도톰한 붉은 입술, 크고 선연한 흰자위와 까만 눈동자, 가늘고 긴 목덜미의 뽀얀 살빛, 처녀성이 눈부신 아름다운 용모였다. 배코 친 파란 머리와 헐렁한 잿빛 승복이 나의 속심俗心)을 공연히 안타깝게 할 뿐, 정작 두 여승은 여느 소녀들과 조금도 다를 바 없이 밝게 웃고 새처럼 맑은 목소리로 지저귀고 있었다. 절을 돌아보았다. 조촐한 절이었다. 대웅전 중창 불사로 절 마당이 어질러져 있다. 오래 된 장맛처럼 깊은 절 집의 여운이 울어 나게 고색창연한 대로 놔두지 않고 절 재정이 좀 나아졌다고 참을성 없이 불사를 벌이는 게 아닌지-. 아내가 솔직하게 말했다.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