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퍼 갤러리

수수한애니모음이런건가요0_O

페이지 정보

작성자 mbtuniu57199 작성일18-05-26 16:47 조회11회 댓글0건

본문

P의 말은 절규로 들리기도 하고 통한의 신음 소리로도 들렸다. 이러한 감각적인 면에 이끌려 시작된 만남은 시간이 흐르자 감정의 올무가 되었다. 그의 감정에 휘말려 훼척해 가는 자신을 살려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유약하지 않은 건강한 영혼의 소유자와 함께 길가의 꽃을 보며 미소 짓고, 낙엽 쌓인 길을 걸을 때는 낙엽에서 죽음을 느끼기보다 단풍의 색에 물들고 싶어졌다. 그를 떠날 때 칼날 같은 몇 마디 말이 가슴에 선혈을 흘리게 했지만, 삶의 한가운데서 건강하게 서 있고 싶은 마음이 더 강했다. 쓰러질 듯, 부서질 듯 서 있는 자코메티의 조각이 아닌 로댕의 살아 움직이는 생명이 그리웠다. 스스로 고난의 길을 걷고만 있지 아니했던가. 어머니는 운명하시는 순간에도 그 아들의 15년 전의 이야기다. 첫 수필집을 출간하고 분에 넘치는 격려를 받았다. 특히 출판을 맡아주신 출판사 사장님의 뜨거운 관심과 격려는 수필가로 살아가는 동안 잊지 못할 것이다. 그도 그럴 것이 철없는 아이모양 부끄러운 줄도 모르고 살아온 이야기를 썼다. 썼다기보다는 가슴에 차고 넘쳐서 어쩔 줄 모르다가 수필이라는 분화구를 만나 용암처럼 뿜어 올렸다는 말이 맞을 것이다. 딸애들이 한창 혼기에 있을 땐 어떤 사위를 얻고 싶으냐고 묻는 사람도 있었고, 친구들끼리 모여도 화제는 주로 시집보낼 걱정이었다. 큰 욕심은 처음부터 안 부렸다. 보통 사람이면 족하다고 생각했다. 그러나 말이 쉬워 보통사람이지 보통사람의 조건을 구체적으로 대라면 그때부터 차츰 어려워지기 시작한다. 나는 가짜가 정말 싫다. 그래서 과일을 살 때마다 주인에게 다짐을 받는다. 겉과 속이 다르면 반드시 반납하러 온다고 확인까지 받는다. 그래도 집에 와서 보면 맛이 형편없는 경우가 있다. 바꾸러 가자니 좀 귀찮은 일이 아니다. 과일 값보다 더 비싼 수고와 속상함을 감당해야 하지만 그대로 두면 그 버릇이 고쳐지질 않으니 성가시더라도 바꾸러 가는 게 옳다. 당시의 사대부들은 노비나 노복의 딸을 첩으로 삼는 것은 예사요, 심지어 성의 노리개로 이용했어도 종들은 항의 한번 하지 못했다. 시대의 관습이나 시속이 설사 그렇다고 하더라도 양반 주인이란 권위와 위세로 상대가 원하지 않는 성행위를 강요한 것은 분명 인륜에 어긋나는 것이다. 그래서 고산은 서인들의 질책과 탄핵을 이겨내지 못했던 것이다. 줘마가 내 팔을 잡아 일으켰다. 그리고 내 손에 따스한 찻잔을 쥐어주었다. 하얗게 짙은 우유 색에 노란 기름이 동동 뜬 쑤유차였다. 훌훌 불어 두어 모금 마시자 가위에 눌려 한없이 움츠렸던 가슴의 세포들이 쭈욱 기지개켜며 일어나는 소리가 들리는 듯 했다. 살 것만 같았다. 나는 머리를 흔들어 방금 꾼 그 악몽의 기억을 털어버렸다.
것을 내려다보곤 했다. 그러다 심심하면 도시락을 쌌던 종이로 ㅈㅇㄱㄱ 딸종류 성인용품점 자위도구 무선딜도 내 주위에 작은 들꽃을 가꾸는 이웃이 있어 행복하다. 시인 나태주의 시(詩)처럼 이름 모르는 풀꽃도 '자세히 보아야 예쁘고' '자주 보아야 사랑스럽다'고 하지 않던가. 척박한 땅에 사랑의 뿌리가 단단히 내릴 수 있도록 우리가 응원해 주어야 한다. 눈이 보는 대로 귀가 듣는 대로 마음에 물결이 일 때가 있다. 의자의 사명은 누구를 앉히는 것이다. 아무도 앉지 않은 의자는 그냥 물건에 지나지 않는다. 그래서 그 비어 있는 의자에 앉힐 사람들을 돌려가며 초대를 해 보기로 했다. 내가 좋아하는 사람, 내가 그리워하는 사람들을 그 빈 의자에 앉혀 놓고 밤이 깊도록 도란도란 대화를 나눈다면 얼마나 좋겠는가.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