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퍼 갤러리

웃음이나오는유머자료들어오세요0_0

페이지 정보

작성자 mbtuniu57199 작성일18-05-24 06:45 조회10회 댓글0건

본문

어린 골프선수와 그 부모는 톱니바퀴처럼 맞물려 돌아가야 하는 관계다. 선수는 “부모님이 없으면 불안하다”고 말하고, 부모는 “우리가 있어야 우리 애가 잘한다”고 믿는다. 기우에 불과한 것 같다. 인간은 동물과 달라 언제나 위기에서 벗어나고, 또 그 위기를 통해 거듭난다. 인류가 멸종하지 않은 이유 중 하나가 바로 위기를 극복할 줄 알기 때문이다. 골프만큼 다양한 위기에 봉착하는 스포츠도 없다. 위기를 탈출하기 위해 생각하고, 연구하다 보면 어느새 성취감은 배가 된다. 에릭 클랩튼의 ‘Tears in heaven'이 천상의 눈물처럼 가슴으로 흘러든다. 허스키하면서도 애상적인 이 남자의 목소리는 슬픔조차도 감미롭다고 착각하게 만든다. 슬픔을 치유하고 위무하는 것이 기쁨이 아니고 슬픔이라는, 삶의 아이러니에 나는 안도한다. 기쁨이 표피적인 것이라면 슬픔은 보다 깊숙이, 진피나 피하조직 어디쯤, 아니면 뼛속 깊이 스며흐르는 것이어서 천천히, 아주 조금씩 분해되고 배출된다. 슬픔에 관한 한 시간만한 명약이 없긴 하지만, 질척거리는 눈물바다에 빠져 속수무책으로 허우적거리거나, 서럽고 유장한 가락을 샤워기처럼 틀어놓고 슬픔의 미립자들이 알알이 씻겨내리기를 기다려보는 것도 대증요법(對症療法)으로 이따금은 유효하다. 나는 남편 잡아먹은 죄인을 당장 우리 집 낙원에서 추방해 버렸다. 뱀 잡는 땅꾼처럼 그의 목덜미를 잽싸게 틀어쥔 다음 담 밖으로 힘껏 던져 버렸다. 그런데 그 후 그는 다시 우리 풀밭으로 스며들었다. 나는 다시 그의 목덜미를 잡고 담 밖으로 내던지는데 등줄기에 소름이 돋는 것 같았다. 그 후 그는 또 스며들었을까? 확실히 알 수가 없었지만 장발장을 쫓던 경감처럼 그는 결코 먹이를 두고 단념할 녀석이 아니었다. 내가 생각하고 있는 보통사람과도, 사에서 뽑은 보통사람과도 다른 또 하나의 보통사람이었다. 내가 좋아하는 보통사람의 실체를 파악하기가 점점 더 어려워진다. 이러다가는 내가 보통사람을 좋아한다는 게 정말인지조차 의심스러워진다. 내가 자란 시골에서는 보통 학교 아이들이 기차를 본 횟수를 늘리기 위해 꼭두새벽에 일어나 달려가기도 하고 기차를 보려고 밤늦게까지 기다리기도 한다. 그리고 기차에서 얼마큼 가까운 거리에 서 있었느냐가 큰 자랑거리였다. 지금껏 소식 한 번 전하지 못한 '쑥빼기'인 나였지만. 비록 그것이 힘들고 험한 길이라 해도 목표가 있는 도정(道程)은 언제나 즐겁다. 힘껏 노력은 했으나 역부족으로 목표에는 달하지 못한다 하더라도, 그것을 향해 가는 과정은 보람이 있다. 인생은 과정이다. 내가 살아 있는 한 그 인생의 끝을 내가 볼 수는 없기 때문이다.
오늘같이 조용히 비 내리는 날, 내 초가삼간은 가스락가스락 개초한 볏짚으로 스며드는 빗방울 소리가 순하고 부드럽다. 여자성인용품 우머나이저 명기의증명 딸종류 콘돔 이런 저런 상념에 젖으며 서정주 시인의 육필이 음각 된 <선운사 동구> 시비에 이르르니 어디선가 바람이 몰고 온 더덕 향기에 몇 개 남았던 동백꽃에서 빠져 나온 향이 어우러져 떠나는 길손에게 향기의 선물을 보내주고 있다. 선운사 골째기로/ 선운사 동백꽃을 보러 갔더니/ 수암골 담벼락에 그려진 그림은 그냥 그려진 것이 아니다. 프랑스 작가 아니 에르노(Annie Ernaux, 1940~)의 말대로 작가의 사명은??주어진 한 사회와 시간 속에서 존재들과 사물들이 사라지지 않도록 구하는 것??이다. 골목길 벽화에 희미해진 옛 추억과 그리운 형상을, 집집이 살아 숨 쉬는 이야기를 기록한 것이다.인적이 드물었던 수암골에 사람들이 오가고 따스한 정이 흐른다. 허물어진 담장과 바닥에 이끼와 새카만 더께가 앉아 우중충한 골목길이 시민들이 그린 벽화로 환해진 느낌이다. 무엇보다 옛정(情)이 그리운 이들이 자신의 모습을 담아서인지 더욱 훈훈하다. 저기 골목 굽이를 돌아서면, 금방이라도 그리운 얼굴이 나타날 것만 같다.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